자주하는 질문


강아지가 죽기전에 보이는 증상

조회수 700

< 강아지가 죽기전 보이는 증상 >


강아지, 고양이의 평균수명은 15살 내외 입니다.

강아지, 고양이등 반려동물은 인간보다 수명이 짧은 관계로 우리 반려인

들은 상식적으로 강아지가 죽기전 보이는 증상에 대하여 알아둘 필요가

있습니다.


강아지가 죽기전 보이는 증상은 다음과 같습니다.

사람들이 때가 되면 곡기를 끊는다고 하듯이 우리 강아지들, 특히 노견들

도 때가 되면 스스로 죽음을 준비하게 되는데


1) 그 첫번째로 보이는 증상이 음식을 거부하는것 입니다.

    엊그제까지 잘먹고 잘놀던 강아지가 어느날 갑자기 먹는것을 거부

    한다면 우리 강아지가 죽음을 준비하고 있구나 하고 빨리 판단하셔야

    합니다.

    이렇게 음식을 거부할때는 평소에 그렇게 좋아하던 음식을 주어도 입만

    될뿐 먹지 않는것이 특징 입니다.

    이때 억지로 음식을 먹이는 분들도 계시던데 토하는것이 일반적이니

    억지로 먹일 필요는 없습니다.

    강아지가 주는 음식을 그래도 받아 먹으면 아직은 때가 아니라고 판단

    하셔도 되겠습니다.


2) 물만 조금씩 먹다가 마지막에는 물마저 거부하게 됩니다.


3) 공복상태가 계속되면 입에서 악취가 심하게 나게 됩니다.


4) 호흡도 평소보다 거칠어지고 숨쉬기가 힘들어 집니다.


5) 강아지 다리의 힘이 풀리면서 자꾸 넘어질수도 있으며 누워만

    있게 됩니다.


6) 항문등 괄약근에 힘이 빠지면서 누워서 대소변을 볼수 있습니다.


7) 먼곳을 오랫동안 응시하기도 하고 이방 저방을 둘러보기도 하며

    누군가를 기다리는 모습을 보이기도 합니다.


이런 증상들을 보인후 대개의 경우 이삼일 뒤에 무지개 다리를 건너는게

일반적 입니다.  


참고) 강아지, 고양이는 눈을 감지 못하고 숨을 거두는것이 정상입니다.